GAM

마이페이지 즐겨찾기, 관심종목 추천 등
편리한 기능을 이용해보세요

ZTE : 중흥통신 ( 000063.SZ )

26.80 ▼ -0.20 (-0.74%)

2024-05-24
회사개요
설립 1985
회사명 Zhongxing Telecom Equipment(ZTE)
본사위치 광둥(廣東)성 선전(深圳)시
업종 통신 - 통신 설비
주력사업 유무선 설비, 단말기, 기지국 건설
상장시장 선전, 홍콩
상장일자 선전(1997.11.18), 홍콩(2004.12.09)
특징 - 5G 성장 속 지난해 순이익 173.71% 급증
- 5G 기지국 건설 수주 물량 국내 기업 2위
- 특허출원 세계 3위, 기술 경쟁력 강점
마지막 업데이트 : 2020년 10월 16일
중국 5G 성장 원년 최대 수혜주 'ZTE'

중국 대표 통신장비업체 중흥통신(中興通訊 000063.SZ)은 '5세대 이동통신(5G) 선봉장'이라는 타이틀로 불린다. 올해 중국이 5G 산업 발전의 원년을 맞이한 가운데, ZTE는 정책 방향적 측면과 투자 수익성 측면 모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ZTE는 2018년 미·중 무역전쟁의 유탄을 제대로 맞은 기업이다. 2018년 4월 미국 정부는 이란과 북한에 대한 수출금지령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ZTE에 대해 향후 7년간 미국 기업과의 거래를 금지시키는 경제 제재를 가했다. 이에 미국 기업으로부터 스마트폰 제조에 필요한 부품의 25~30%를 공급받던 ZTE는 사실상 경영이 중단됐고, 주력 산업인 모바일 사업부 매각설까지 불거졌다. 이와 함께 선전과 홍콩 증시에서 ZTE는 거래가 중지되기에 이른다.

지난 2017년 1088억1500만 위안에 달했던 영업수익은 2018년 855억1300만 위안으로 21.41%나 곤두박질쳤다. 같은 기간 순이익은 45억6800만 위안에서 252.88%가 급감한 -69억8400만 위안을 기록했다.

하지만, ZTE는 이 같은 존폐 위기를 극복하고 지난해 성공적인 플러스 실적을 거두며 재기에 성공했다. 지난해 본격적으로 이뤄진 중국 당국의 5G 산업 투자와 맞물려, 5G 시장에 적극 뛰어든 것이 성장 체력을 단시간 내 회복할 수 있었던 핵심 원동력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ZTE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6.11% 증가한 907억4000만 위안을 기록했고, 순이익은 51억4800만 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173.71%나 급증했다. 이는 그 전년도인 2018년 같은 기간 순이익이 69억8400만 위안의 손실을 기록한 것에 비해 놀라운 성장폭이었다. 온라인 매출이 16.66% 늘어난 것을 비롯해 고장 감지 및 진단(FDD) 시스템 설비, 5G 시스템 설비 매출이 크게 늘어난 것이 주된 이유가 됐다.

해외 5G 시장에서의 영향력도 빠르게 확장되고 있다. 지난해 3분기까지 ZTE는 전세계적으로 35건의 5G 상용화 계약을 체결했고, 5G 기지국 건설과 관련해 5만개 이상의 물량을 출하했으며, 중국은 물론 유럽과 아시아태평양 국가, 중동 등 전세계 60여개 업체와 5G 합작을 체결했다. 

ZTE는 그 명성에 걸맞게 중국 5G 시장에서 높은 파이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차이나모바일(中國移動), 차이나유니콤(中國聯通), 차이나텔레콤(中國電信) 등 중국 3대 이동통신 업체가 시행한 5G 기지국 건설 입찰공고에서 화웨이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규모의 수주 계약을 따놓고 있는 상태다.

차이나모바일이 주관한 28만개의 신규 5G 기지국 건설을 위한 2기 공개입찰에서 ZTE는 화웨이어 이어 두 번째로 많은 29%의 수주 물량을 확보했다. 아울러 차이나텔레콤과 차이나유니콤이 공동으로 나선 25만개의 5G 신규 기지국 건설 공개입찰에서도 두 번째로 많은 33%의 수주 물량을 따냈다. 이동통신업체 3사는 올해 5G 산업에 전년대비 3배 늘어난 1803억 위안(약 31조원)을 투자할 계획인 만큼, 이에 따른 ZTE의 수익성도 확대될 전망이다. 

뉴스핌 = 배상희 기자
나라별 종목 더 보기

미국

중국

홍콩

대만

일본

유럽

베트남

[중국증시 주간 포인트] 미·중 무역전쟁, 4월 경제지표·부동산 가격, MLF 금리, 니오 '온보' 출시

무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