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격한 약달러에 포스트-팬데믹 환율전쟁 전운
프리미엄뉴스 > 마켓
2020-12-04 18:47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코로나19(COVID-19) 백신과 미국 대통령 선거에 대한 금융시장의 희열이 지속되며 미달러 약세가 지속되는 한편 일부 신흥국 통화 상승이 지나치게 가팔라 새로운 환율전쟁이 발발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로이터 통신은 4일(현지시간) 약 10년 전 브라질 재무장관이 서방국 중앙은행들의 통화 발행을 경

로그인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하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