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공급 부족과 '국산화', A주 반도체 랠리 가열
프리미엄뉴스 > 차이나
2021-01-20 16:33
[서울=뉴스핌] 강소영 기자=글로벌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과 중국의 첨단제품 국산화 정책이 맞물리면서 중국 반도체 기업이 코로나19의 악재에도 지난해 우수한 실적을 실현했다. 웨이얼반도체(603501), 화룬웨이(華潤微) 등 중국 우량 반도체 기업들이 발표한 2020년 실적 전망 결과 매출과 순이익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기대된다. 기대 이상의 실적과

로그인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하러가기
관련 종목 차트
바로가기
Loading...
  • {{ row.na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