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우절 장난도 정도가 있지"...'볼츠바겐' 마케팅 큰일 났다
프리미엄뉴스 > 주식
2021-04-01 15:55
[서울=뉴스핌] 김현영 기자 = 독일 자동차 제조업체 폭스바겐(Volkswagen, OTC:VLKAF)이 만우절 장난을 치다가 주가 조작 논란에 휩싸여 뭇매를 맞는 것은 물론이고 더 심각한 곤경에 처하게 생겼다. 폭스바겐 미국 지사는 오는 5월부터 폭스바겐의 북미 브랜드명을 '볼츠바겐'(Voltswagen)으로 바꾼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지난 2

로그인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하러가기
관련 종목 차트
바로가기
Loading...
  • {{ row.na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