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증시 포인트(11/26)] 자율주행서비스 상업화 시범, '미세먼지 없는 날' 강조, 탄산리튬가격 급등 등
일반뉴스 > 주식
2021-11-26 09:13
베이징서 첫 유료 자율주행 택시
PM2.5 및 오존 관리 강조
탄산리튬 가격 급등

[서울=뉴스핌] 홍우리 기자 = 중국 주요 증권∙경제 전문 매체들은 26일 증시와 관련해 눈여겨볼 만한 소식으로 △ 중국 최초 유료 자율주행 택시 운행 △'미세먼지' 없애기 심화전 돌입 △ 배터리용 탄산리튬 가격 급등 등을 꼽았다.

◆ 베이징서 中 최초 유료 자율주행 택시 운행

[사진=바이두(百度)] 11월 25일 베이징에 등장한 중국 첫 유료 자율주행 택시 '뤄보'

25일 베이징에서 중국 최초 유료 자율주행 택시가 시범 운행을 개시했다. 중국이 자율주행 테스트 단계에서 상업화로의 새로운 단계에 진입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는 평가다.

자율주행 택시 운행 허가를 받은 기업들은 베이징 경제개발구 60㎢ 내에서 자율주행 택시 유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문가들은 이번 유료 자율주행 택시 시범 운행 개시로 자율주행 분야에 대한 관심이 제고될 것이라며, 산업사슬에 포진한 기업들에 주목할 것을 조언했다.

▶이슈 관련 주목할 종목: 만집과기(萬集科技·300552), 동풍자동차(東風汽車·600006), 상해보륭자동차(保隆科技·603197), 정서화학(晶瑞電材·300655)

◆ '미세먼지 없는 날' 심화전 돌입

[사진=바이두(百度)]

중국 당국이 대기오염과의 전쟁 '심화전'에 돌입한다. 자원 회수 및 재생 업계에 수혜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생태환경부는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PM2.5 및 오존 관리 강화를 강조하며, '중(重, 심각) 오염' 날씨 퇴치 및 오존층 오염 방지 노력을 배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은하(銀河)증권은 친환경 순환경제체계 구축은 향후 상당 기간 환경보호의 테마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자원 회수 및 재생 업계가 성장 기회를 맞이하면서 관련 기업들 역시 고속 성장기에 진입할 것이라며, 위험 폐기물 자원화·폐기물 소각·재생 플라스틱 등을 유망 섹터로 추천했다.

▶이슈 관련 주목할 종목: 한람환경(瀚藍環境·600323), 고능환경(高能環境·603588), 절보그룹(浙富控股·002266)

◆ 배터리용 탄산리튬 가격 급등

[사진=바이두(百度)]

차량용 배터리 소재 탄산리튬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가운데, 염호리튬 '가성비'가 가시화하고 있다.

상하이 비철금속망(有色網) 자료에 따르면, 배터리용 탄산리튬 가격은 25일 기준 3일 연속 t당 20만 위안 이상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4.35만 위안 대비 무려 359.8% 급등한 것으로, 연초 대비로 보아도 277% 이상 오른 것이다.

한편, 재신(財信)증권은 탄산리튬 가격이 계속해서 최고가를 경신함에 따라 염호리튬 생산 경제성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류 기술력을 갖춘 기업들에 관심 가질만하다는 분석이다.

▶이슈 관련 주목할 종목: 청해염화공업(鹽湖股份·000792), 서장주봉자원(西藏珠峰·600338), 천제리튬(天齊鋰業·002466), 서장광업개발(西藏礦業·000762)

[뉴스핌 Newspim] 홍우리 기자 (hongwoori84@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