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증시포인트(1/24)] 36조 원 규모 락업 해제, 비야디반도체 창업판 상장, 녹색 소비 촉진, 생태환경 모니터링 계획 발표 등
일반뉴스 > 주식
2022-01-24 09:17
URL 복사완료
대규모 락업 해제
비야디 반도체 상장 임박
녹색 소비 촉진 강조

[서울=뉴스핌] 홍우리 기자 = 금주(1월 24~28일)는 춘제(春節·음력 설) 연휴 전 마지막 거래 주간이다. 중국 주요 증권∙경제 전문 매체들은 금주 증시와 관련해 눈여겨볼 만한 소식으로 △ 36조원 규모 보호예수(락업) 해제 △ 비야디(比亞的·002594) 반도체 부문 자회사 창업판(創業板) 상장 초읽기 △ 녹색 소비 촉진 △ 생태환경 모니터링 계획 발표 등을 꼽았다.

◆ 36조 원 규모 락업 해제

[사진=바이두(百度)]

금주 71개 종목의 73억 5100만 주가 보호예수(락업)에서 해제 됨. 최근 종가 기준 1947억 3500만 위안, 우리 돈 36조원 5848억 원 규모임.

▶이슈 관련 주목할 종목: 강룡화성(康龍化成·300759), 코스코해운(中遠海控·601919), 신희망유업(新乳業·002946), 명양스마트에너지(明陽智能·601615)

① 해제 규모 가장 큰 종목, 강룡화성·패특서(貝特瑞·835815), ·코스코해운 순. 각각 463억 6400만 위안(28일 3억 7300만 주), 419억 8800만 위안(27일 3억 3200만 주), 221억 8000만 위안(24일 13억 2800만 주).

② 강룡화성·패특서·코스코해운, 1월 이후 각각 12.03%, 14.51%, 10.65%씩 하락.

③ 71개 종목 중 7개 종목, 전체 주식 수 대비 락업 해제 물량 비중 60% 이상. 외국인 직접 투자 가능한 A주 종목으로는 신유업, 오새강제약(奧賽康·002755) 포함.

◆ 비야디 반도체, 창업판 상장 초읽기

[사진=바이두(百度)]

비야디 반도체 부문 자회사 '비야디 반도체', 27일 선전거래소 창업판에서 기업공개(IPO) 전 증권발행심사위원회 심사(首發上會) 진행.

▶이슈 관련 주목할 종목: 비야디(比亞的·002594)

① 비야디, 지난해 5월 반도체 부문 자회사의 분할 및 창업판 상장 계획 공시. 같은 해 6월 말 선전증권거래소가 비야디 반도체의 창업판 기업공개(IPO) 상장 신청 수리한 데 이어 10월에는 홍콩거래소의 승인 획득.

② 비야디 반도체, 2004년 설립. 반도체·스마트제어IC·스마트센서 등의 개발 및 생산 사업 영위. IPO 통해 26억 8600만 위안 조달 목표. 2020년 영업수입 및 순이익, 각각 14억 4100만 위안, 5863만 2400 위안. 2021년 영업수입은 30억 5000만~32억 위안, 순이익은 3억 4000만~3억 9500만 위안 될 것 예고.

③ 비야디, 이번 분할 상장 통해 차량용 반도체를 중심으로 산업·가전·재생에너지·전자제품 등 분야로 반도체 사업 확대한다는 계획. 현재 비야디 반도체 지분 72.3% 보유 중으로, 분할 상장 이후에도 지분 구조에 변화 없이 비야디가 실질 지배권 가짐.

◆ '녹색 소비' 촉진 강조

[사진=바이두(百度)]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등 7개 부처, '녹색 소비 촉진 실시 방안(이하 방안)' 발표. 배터리충전 및 교체 업계에 중대 호재 될 것 전망.

▶이슈 관련 주목할 종목: 닝더스다이(寧德時代·300750), GCL에너지(協鑫能科·002015)

① '방안', 신에너지차 적극 보급 및 각 지역 신에너지차 구매 제한 규정 점진적 폐지 주문. △ 배터리 충전·교환소 및 수소배터리 충전소 등 인프라 건설 강화 △ 신에너지차 하향(下鄕) 캠페인 심화 추진 등도 강조.

② 신에너지차 생산량·판매량의 빠른 증가는 배터리 충전·교체 업계의 급성장 촉진할 것. 배터리 교체의 고효율성·친환경성 등 장점과 낮은 표준화 수준·높은 투자 비용 등 단점 고려할 때 향후 5년 동안은 중국 신에너지차 에너지 충전 시장에서 '충전 위주+교체 보조' 모델이 우위 점하겠으나, 자본·생산 업계·정책 등의 노력에 힘입어 교체 모델 보급 속도 빨라질 것(중신증권).

◆ '14.5 생태환경 모니터링 계획' 발표

[사진=바이두(百度)]

생태환경부, '14차 5개년 기간 생태환경 모니터링 계획(이하 계획)' 발표. 환경보호 관련 업계 발전 촉진할 것 분석.

▶이슈 관련 주목할 종목: 영봉환경기술(盈峰環境·000967), 용마환경보호장비(龍馬環衛·603686), 한람환경(瀚藍環境·600323), 중절능국정환보과기(節能國禎·300388)

① '계획', 화력발전·철강·석유 및 천연가스 채굴·석탄 채굴·폐기물 처리 등 중점 업계 기업의 온실가스(이산화탄소·메탄 등) 배출 모니터링 시범 업무 추진할 것 주문. 또한, 탄소 배출량 실측 기술 및 정보화 수준 제고 추진 언급.

② 중국 정부, '14.5' 기간 환경보호 및 고품질 발전 원칙에 따라 탄소 피크·탄소 중립 실현에 박차 가하면서 녹색 순환경제 적극 육성할 것. 따라서 △ 신에너지 환경보호 장비 △ 에너지 절약 및 배출량 감축 등 분야에서 투자 기회 찾을 수 있을 것. 또한, 환경 인프라 건설과 환경보호 종합 능력 제고도 계속해서 추진될 것. △ 고체 폐기물 처리 △ 오수 정화 등 업계도 주목할 만(중신건투증권).  

[뉴스핌 Newspim] 홍우리 기자 (hongwoori84@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