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제친 GM-포드 '테크 리더 변신' 주가 더 간다
프리미엄뉴스 > 주식
2021-01-27 05:57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 자동차 메이저 제너럴 모터스(GM)와 포드(F)의 연초 주가 상승이 월가에 화제다. 올들어 이들 2개 종목은 30% 내외로 급등했다. 이는 1월 기준 사상 최대 폭의 주가 상승이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8배 급등한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TSLA)의 상승률인 18%를 크게 앞지르는 수치다. 중국판 테슬라로

로그인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하러가기
관련 종목 차트
바로가기
Loading...
  • {{ row.na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