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 증시 7년래 최대 '뭉칫돈' 랠리 이제 시작
프리미엄뉴스 > 마켓
2020-11-25 05:19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 주식시장에 해외 투자자들이 7년래 최대 규모의 뭉칫돈을 베팅하고 나서 주목된다. 화이자에 이어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이 이르면 연말부터 본격 공급, 2021년 전세계 경제가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가 번진 결과다. 투자자들은 특히 아시아 지역의 실물경기 회복이 상대적으로 강할 것

로그인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하러가기
관련 종목 차트
바로가기
Loading...
  • {{ row.na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