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편집' 생명공학 신의 한 수에 베팅하라
프리미엄뉴스 > 주식
2021-01-16 05:55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연초 조로증에 걸린 실험용 쥐를 유전자 치료를 통해 치료했다는 소식이 전세계 의학계를 떠들썩하게 했다. 유전자 편집의 개척자로 꼽히는 데이비드 루 하버드대학 화학 교수는 배런스와 인터뷰에서 "일반적으로 조로증을 갖고 태어난 아이들의 기대 수명은 14년"이라며 "이번 실험 결과는 단 한 차례의 치료로 치명적인 질환을 완치할

로그인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하러가기
관련 종목 차트
바로가기
Loading...
  • {{ row.na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