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레 위협? 소비물가보다 자산價 상승이 더 무섭다"
프리미엄뉴스 > 마켓
2021-02-22 17:28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소비자 물가보다 인플레이션에 더욱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부동산과 주식 등 자산 가격이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나 정부의 정책에 제대로 반영돼 있지 않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과거 수십년 간 연준이 인플레이션 목표치 수립의 기반으로 삼는 자동차와 치약, 미용실 서비스 등 근원 인플레이션 지표인 근원개인소비지출(PCE)

로그인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하러가기
관련 종목 차트
바로가기
Loading...
  • {{ row.na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