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블루칩] 북미 최대 에너지 인프라 기업 킨더모건, 에너지 수요와 함께 주가 반등 기대
프리미엄뉴스 > 주식
2020-11-19 01:01
[서울=뉴스핌] 김현영 기자 = 킨더모건은 북미에서 가장 큰 에너지 인프라 기업 중 하나로 약 8만 3천 마일의 파이프라인과 147개의 터미널에 대한 지분을 소유하고 있거나 운영 중이다. 업체는 약 7만 마일에 달하는 천연가스 파이프라인을 직·간접적으로 운영하고 있는데, 미국 전역에서 소비되는 천연가스(LNG)의 약 40%가 업체의 파이프라인을

로그인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하러가기